금융매거진
로그인 | 회원가입 | 원클릭연장 | 이용 기관/기업 고객센터
  
금융/은행 전용 잡지구독센터

금융 베스트셀러 | 추천 패키지 | 시사/경제(국내) | 여성/리빙(국내)


        


금융심볼
  • 아크테릭스
  • 매거진F 19호 위스키
원클릭 연장
제휴 브랜드
마이페이지
고객센터
신문 구독

[우편] 시사저널




잡지샘플 보기
발행사 :   시사저널사
정간물 유형 :   잡지
발행국/언어 :   한국 / 한글
주제 :   시사/뉴스, 언론/미디어, 국가/정치,
발행횟수 :   주간 (연50회)
발행일 :   매주 월요일 발행
정기구독가 (12개월) :  200,000 원 180,000 (10%↓)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목록 담기



 

 ※ 배송일이 공휴일과 겹칠 경우 지연되어 늦게 배송될 수 있습니다.


 - 주소지가 변경되셨을 경우 수령자가 직접 매주 목요일 이전에 주소변경을 신청해 주세요.

   나이스북 고객센터 : 02) 6412-0125~9 / nice@nicebook.kr














 

정간물명

  시사저널

발행사

  시사저널사

발행횟수 (연)

  주간 (연50회)

발행국 / 언어

  한국/한글

판형 / 쪽수

  257*188mm (B5)  /   쪽

독자층

  고등학생 , 일반(성인), 교사, 직장인,

발간형태

  종이

구독가 (12개월)

  정기구독가: 180,000원, 정가: 200,000원 (10% 할인)

검색분류

  시사/뉴스/정치,

주제

  시사/뉴스, 언론/미디어, 국가/정치,

관련교과 (초/중/고)

  사회 (정치/경제/사회),

전공

  사회학, 언론학, 정치학, 경제학,

키워드

  시사뉴스,시사주간지,정치,사회,경제 



    



최근호 정기발송일( 12월호) :

정간물명

  시사저널

발행사

  시사저널사

발행일

  매주 월요일 발행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우편 )

파손 및 분실처리

  파손은 맞교환, 분실 및 배송사고에 대해서는 재발송 처리

해외배송

  불가 (현재는 해외배송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6412-0125 / nice@nicebook.kr)


    











2021 올해의 인물

"공수처, 이럴 거면 차라리 폐지하라"

김건희 수렁에 빠진 윤석열 리더십







이재명-윤석열의 사법 리스크

부동산 시장 어른대는 버블 붕괴 공포

일본 급감, 유럽 급증 코로나 미스터리







단독
"이재명이 관민 개발해 1조원 수익"
"남욱, 박영수 삼촌이라 불러"

윤석열 전두환 미화 발언 얼마나 악재?
"실수요자 대출 건들면 대선 물 건너가"







홍준표 단독 인터뷰
"포퓰리즘에서 나라를 구하겠다"







윤석열 단독 인터뷰
"정권교체, 국민이 나를 부른 이유"







미친 집값, 세종시를 가다

최태원 회장이 가족경영 변호한 이유

스텝 꼬이는 윤석열, 야권 대선판 요동








계속되는 한파…우리 몸은 어떻게 달라질까   2022년 01월

혈액 몸통으로 쏠리며 손·발 체온 떨어져
“보온 의류 착용하고 외출 전 준비운동 해야”
\'ⓒ픽사베이\'
ⓒ픽사베이
 

연일 한파가 지속되는 요즘. 두꺼워지는 옷차림만큼이나 우리 몸 역시 여러 가지 생리학적 변화를 통해 추위에 대비한다. 추운 날씨와 맞닥뜨렸을 때 우리 몸에서 일어나는 주된 변화들과 적절한 대처법을 알아본다. 

 

▲ 혈액이 몸통으로 몰린다

우리 몸은 추위와 맞닥뜨렸을 때 생명 유지에 직결된 장기 기관들을 보호하는데 주력한다. 이에 따라 우리 몸의 혈액은 주요 장기들을 따듯하게 유지하고자 팔·다리에서 몸통쪽으로 쏠리게 된다. 혈액이 몸통쪽으로 몰리면서 손과 발은 상대적으로 체온을 유지하기 어려워진다. 따라서 겨울에 외출할 땐 비니나 장갑, 두꺼운 양말 등을 착용해 머리와 손, 발처럼 체온을 많이 뺏기는 보호하는 것이 중요하다. 

▲ 콧물이 많아진다

코는 폐안으로 외부 공기가 들어가기 전 이를 따듯하고 습하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한다. 공기가 차갑고 건조할 경우 코가 공기에 열과 습기를 더하기 어려워지기 때문에 코는 평소보다 열과 습기를 과잉 생산하게 된다. 추울 때 밖에 나가면 유독 콧물이 흐르는 이유다. 

▲ 근육이 경직된다

겨울에 실내에서 밖으로 나갈 때 우리 몸은 갑작스럽게 맞닥뜨린 추위에 대비하기 위해 근육을 잔뜩 수축시킨다. 이로 인해 근육의 가동 범위가 줄어들게 된다. 때문에 갑자기 추운 야외 공기와 맞닥뜨렸을 때 경직된 자세로 걷게 된다. 따라서 겨울엔 외출 전 간단한 준비운동을 통해 긴장한 근육을 풀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겨울철 야외 운동을 하기 전엔 부상 방지를 위해 반드시 준비 운동을 해야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 기도가 수축한다

겨울의 차갑고 건조한 공기는 폐와 기도를 자극해 수축시킨다. 이때문에 적지 않은 사람들이 추운 겨울날 숨이 짧고 가빠지면서 호흡에 어려움을 겪곤 한다. 이를 예방하려면 야외로 나가기 전 준비 운동을 생활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목도리로 목을 따듯하게 유지하고 마스크로 입과 코를 가리는 것 역시 바람직한 대처법이다. 
 




[출처] 시사저널 (2022년 01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시사IN(시사인)
  


한겨레21
  


월간조선
  


신동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Le Monde Diplomatique (한국판)+사은품(단행본)
  


    








  장바구니   0
최근 본 상품 1
 주문조회  0
 만기  D-0
 고객센터
원클릭 연장구독


    
굹씠뒪遺     굹씠뒪똻     뒪荑⑤ℓ嫄곗쭊     썡뱶吏     踰좎뒪듃留ㅺ굅吏     굹씠뒪留ㅺ굅吏